LS전선, 중국 우시 생산법인 투자 유치

이상호 기자l승인2017.09.09l수정2017.09.09 19: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애플경제=이상호 기자] LS전선은 중국 장쑤성 우시市 생산법인 LS Cable&System Wuxi(이하 LSCW)의 상장 전 투자유치(Pre-IPO)를 통해 약 447억 원(44,668,776,972)의 자금을 확보했다고 지난 8일 공시했다.

LS전선은 100% 자회사인 LSCW의 지분 47%를 파라투스인베스트먼트에 매각했다.

LSCW는 LS전선이 2003년 중국 우시산업단지에 설립,  전기자동차용 고전압하네스, 자동차 케이블과 알루미늄 부품,  산업기기 케이블, 그리고 대형 건물에서 전선 대신 사용되는 버스덕트(bus duct) 등을 생산한다.

이 중 전기차에 사용되는 고전압 하네스는 중국 시장 5위권으로,  중국 정부가 전기차 산업을 적극 지원함에 따라 가파른 성장이 기대되는 제품이다. 세계 1위 전기차 업체인 BYD를 비롯, 둥펑자동차, 제일자동차, 베이징자동차, 광저우자동차 등에 공급되고 있다.

LSCW는 전기차 하네스를 성장 동력으로 하여 2020년까지 매출이 2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성장성을 높게 평가받고 있으며, 3년 내 홍콩 증시에 상장을 고려하고 있다.

LSCW는 89,322㎡(27,067평)의 부지에 32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2016년 매출 1,252억 원, 영업이익 84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의 경우 고전압 하네스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판매 확대로 2012년 3%에서 2016년 6.7%로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중국 전기차 시장의 급속한 성장에 힘입어 고전압 하네스의 매출은 2016년 100억 원에서 2020년에는 600억 원으로 6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추가 생산능력 확보를 위해 중국 우시 2,500㎡(756평)의 부지에 공장 증설을 진행 중에 있다.

고전압 하네스는 전기차의 전자제어장치와 통신 모듈을 연결하여 전원을 공급하고 각종 센서를 작동, 제어하는 제품이다. 전기차에는 엔진 자동차의 전압보다 50배 이상 높은 600V 이상에서도 견딜 수 있는 고전압 하네스가 사용된다.


이상호 기자  sangho1024@nate.com
<저작권자 © 애플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등록일자 : 2015. 6. 29.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회장 : 金德龍  |  발행인/편집인 : 김홍기  |  고문변호사 : 김규동(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Copyright © 2017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