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 주부·직장인 절반…"설 차례상 간편식 활용할 것"
3040 주부·직장인 절반…"설 차례상 간편식 활용할 것"
  • 이해리 기자
  • 승인 2018.02.1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 '명절 제수음식 간편식 소비 트렌드 설문조사'
▲ '비비고' 한식반찬. /사진=cj제일제당

[애플경제=이해리 기자] 명절 제수음식에 간편식을 활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CJ제일제당이 30∼40대 주부와 직장인 4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설 차례상에 간편식을 활용하겠다는 응답자는 47.5%인 190명으로 조사됐다. 이중 지난해 명절에 간편식을 활용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42.5%(170명)였다.

소비자들은 '시간을 절약하고 싶어서'(45.8%)를 간편식 구매 결정의 이유로 꼽았다. '간편하게 조리하고 싶어서'가 41.6%로 뒤를 이었다.

올해 설 명절 간편식 구매 예상금액은 '2만원 이상 3만원 미만'이 29.5%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명절 간편식 구매 금액으로 '1만원 이상 2만원 미만'을 고른 소비자가 28.8%로 가장 많았던 것과 비교하면 구매 비용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어떤 명절 간편식을 활용할 계획인지 묻는 질문에는 '동그랑땡, 떡갈비, 전, 산적류 등'이 55.7%로 가장 많았다. 냉동만두가 20.1%, 사골곰탕·소고기무국 등 탕류가 12.9%, 찜·볶음류가 10.4% 순이었다.

'비비고 도톰 동그랑땡' 등 CJ제일제당의 '비비고' 한식반찬 5종의 매출은 2014년 추석 65억원에서 지난해 추석 150억원까지 성장했다.

올해에는 지난 11일까지 매출이 135억원으로, 남은 기간을 포함하면 설 명절 매출만 175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CJ제일제당은 전망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명절 음식을 간소하게 준비하거나 장시간 매달리지 않고 간편식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비비고' 한식반찬 매출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남은 기간 대형마트 등 소비자 접점에서의 마케팅을 강화해 매출 확대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경제신문사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편집인 : 김홍기
  • 논설주간 : 박경만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8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