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력보다 능력’…고졸 인재 ‘만세’

민․관 다양한 취업 지원책, ‘고졸 인재 잡콘서트’, 항공정비인력 양성 등 김점이 기자l승인2018.04.13l수정2018.04.13 11: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애플경제=김점이 기자]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의 블라인드 채용 등 취업 시장에서 ‘능력’을 강조하면서 고졸 취업지망생들을 위한 정책적, 사회적 기회도 확대되고 있다. 지난 달 28일부터 이틀 간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선 ‘2018 대한민국 고졸인재 잡콘서트’가 열려 관심을 끌었다. 또 국토교통부는 최근 고졸자들을 위한 특별전형을 실시, 항공 정비 등의 전문인력으로 양성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지난 달 열린 ‘2018 대한민국 고졸인재 잡콘서트’엔 전국의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일반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각 교육기관과 기업체들의 취업 및 진로 상담이 이뤄졌다. 특히 현장에선 일학습병행대학 진학 상담 활동도 활발하게 펼쳐졌다.
2012년부터 매년 봄 열리고 있는 ‘고졸인재 잡콘서트’는 스펙이 아닌 실력 중심 채용 문화 정착을 위해 고용노동부, 교육부, 중소기업벤처부, 한국경제신문 주최의 대규모 행사다. 

이번 잡 콘서트엔 NCS채용 공공기관, 기업 및 일학습병행기업 등 대·중소기업 100여개가 참여했으며, 전국의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일반고의 고교생 2만5000명이 방문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최근 문제가 된 항공사의 정비 인력 문제를 해소하고 향후 항공정비인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졸 인력을 포함한 ‘항공정비 전문인력 양성방안’을 마련했다. 국토부는 항공사·훈련기관 등과 협업하여 5년간 40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특히 고졸자 등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단기(6개월) 교육과정을 마련하여 교육과정 이수와 동시에 항공사 및 항공정비(MRO)업체 등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양성방안은 항공산업 현장에서 요구하는 정비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훈련 인프라 구축, 항공사·MRO 업체의 채용기준 등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과정 개설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B737기종 등 중·대형기 정비를 위해 전문교육기관과 협업하여 실습장과 장비(엔진, 도어, 시뮬레이터 등) 등 교육훈련 기반을 조성하고 기종 교육과정을 신설키로 했다. 기존 항공사에서만 가능했던 중·대형기 기종 교육훈련을 민간 교육기관에서도 가능하게 한 것이다. 고졸자를 포함한 취업률에 따라 정부가 훈련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며 교육과정 이수자에 대해서는 항공사·MRO 업체에서 채용 시 가점 등의 우대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점이 기자  applenews7@naver.com
<저작권자 © 애플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점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등록일자 : 2015. 6. 29.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회장 : 金德龍  |  발행인/편집인 : 김홍기  |  고문변호사 : 김규동(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Copyright © 2018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