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탈리아서 '더 프레임' TV로 사진 전시회

정순애 기자l승인2018.04.13l수정2018.04.13 14: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관객들이 삼성 ‘더 프레임’을 통해 구본창 작가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사진작가 구본창의 작품을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만나는 이색 전시회를 개최한다.

1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에서는 ‘물’을 주제로 생명에 부여되는 물의 파동과 불변하는 정체성을 보여준다. 12일(현지시간)부터 한 달여간 밀라노 수족관인 아쿠아리오 시비코(Acquario Civico)에서 진행된다.

밀라노에서는 17일부터 22일까지 유럽 3대 가구 박람회 중 하나인 ‘밀라노 가구 박람회(Salone del MobileMilano)’가 개최된다. 이 기간 중 유명 작가들의 다양한 전시회가 밀라노에서 개최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번 전시도 이 기간에 맞춰 마련한 것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전무는 “‘더 프레임’은 지난해 출시된 후 디지털 아트 플랫폼으로 업계 및 소비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이 ‘더 프레임’으로 다양한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업계 등과 협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사진 예술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던 구 작가는 “더 프레임은 마치 액자를 보는 듯한 디자인으로 전시장과 잘 어울릴 뿐만 아니라 작품을 보다 효과적으로 구현할 수 있어 전시에 활용하게 됐다”고 말했다.

삼성 ‘더 프레임’을 통해 국내에서 구 작가의 작품을 감상하는 것도 가능하다. ‘아트 모드’에서는 구 작가의 작품을 포함해 전 세계 유명 작가들의 작품 700여점을 감상할 수 있다.

삼성 ‘더 프레임’은 TV가 꺼져 있을 때도 그림과 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아트 모드'와 어떤 설치 공간에도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프레임 디자인'으로 일상생활에서 소비자들이 자연스럽게 예술 작품을 접할 수 있도록 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TV다.

주변 밝기에 따라 작품 색감을 최적화하는 ‘조도 센서’ 기술로 구 작가가 표현하고자 하는 바다 위 잔잔한 수면부터 미세한 물의 파동까지 재현할 예정이다. 


정순애 기자  bbcream2120@naver.com
<저작권자 © 애플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순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등록일자 : 2015. 6. 29.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다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회장 : 金德龍  |  발행인/편집인 : 김홍기  |  고문변호사 : 김규동(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Copyright © 2018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