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7 ThinQ로 최신 게임 ‘카이저’ 제대로 즐긴다
LG G7 ThinQ로 최신 게임 ‘카이저’ 제대로 즐긴다
  • 김예지 기자
  • 승인 2018.05.1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넥슨, 14일 성남시 넥슨 사옥에서 ‘전략적 협업 위한 업무 협약’ 체결
지난 14일 LG전자와 넥슨이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넥슨 사옥에서 ‘전략적 협업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 제공=LG전자
지난 14일 LG전자와 넥슨이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넥슨 사옥에서 ‘전략적 협업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 제공=LG전자

[애플경제=김예지 기자] LG전자가 국내 최대 게임 회사 넥슨과 손잡고 LG G7 ThinQ 알리기에 나섰다.

LG전자가 지난 14일 넥슨과 함께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넥슨 사옥에서 ‘전략적 협업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이상규 부사장, 넥슨 이정헌 대표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양사는 업그레이드된 스마트폰의 핵심 기능과 높은 제품 완성도를 갖춘 LG G7 ThinQ와 웅장한 스케일, 화려한 액션의 MMORPG 카이저의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넥슨은 카이저를 즐기기 위한 최고의 스마트폰으로 LG G7 ThinQ를 선정했다. LG G7 ThinQ는 LG전자는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약 1,000니트의 휘도를 구현하면서 색상까지 풍성하게 구현하기 때문에 실내뿐 아니라 야외에서도 밝고 선명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 중 최초로 탑재한 ‘DTS:X’(로고: )는 고급 이어폰 없이도 최대 7.1채널의 영화관 같은 고품격 입체 음향을 제공한다. 이 때문에 생생한 공간감을 느낄 수 있어 게임 몰입도가 높아진다. ‘하이파이 쿼드 덱(Hi-Fi Quad DAC)’은 음 왜곡률을 명품 오디오 수준까지 낮춰주기 때문에 잡음 없이 깨끗한 배경음악과 효과음을 들려준다.

LG G7 ThinQ 사용자는 한 손에 쏙 들어오는 그립감으로 오랫동안 편안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소비전력을 낮추는 새로운 알고리즘을 구현해 배터리를 걱정을 덜었다.

LG전자와 넥슨은 공동 마케팅으로 게임을 좋아하는 게임 매니아들에게 차별화된 모바일 체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LG G7 ThinQ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은 15만 원 상당의 카이저 아이템을 받고, 별도로 ‘넥슨 카이저 팩’을 선택하는 고객은 25만 원 상당의 특별 아이템인 VIP 쿠폰까지 추가로 받을 수 있어 총 40만 원의 게임 아이템 혜택을 받게된다.

또한, LG전자는 LG G7 ThinQ에 카이저를 기본 탑재하고, LG G7 ThinQ 체험존에 카이저 체험공간을 별도로 마련해 쉽게 게임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 한국모바일영업그룹장 이상규 부사장은 “LG G7 ThinQ는 언제 어디서나 밝고 선명한 디스플레이, 오래가는 배터리, 명품 오디오 등 차별화된 핵심 기능으로 모바일 게임에 최적”이라며 “게임을 제대로 즐기고 싶어하는 고객들에게 LG G7 ThinQ가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편집인 : 김홍기
  • 논설주간 : 박경만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주)애플경제신문사
  • Copyright © 2018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