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LG G7 ThinQ CF 1억 5천만 뷰 돌파
방탄소년단 LG G7 ThinQ CF 1억 5천만 뷰 돌파
  • 김예지 기자
  • 승인 2018.06.2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과 함께 고객의 목소리를 충실히 반영한 LG G7 ThinQ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려나갈 것”
제공=LG전자
제공=LG전자

[애플경제=김예지 기자] LG전자가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등을 통해 공개한 방탄소년단의 LG G7 ThinQ 동영상 광고들이 50일만에 총 1억 5천만 뷰를 돌파했다.

이는 1초에 약 35명이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LG G7 ThinQ 광고 동영상을 클릭한 셈으로, 특히 30일만에 1억 뷰를 돌파한 이후 다시 20일만에 다시 1억 5천만 뷰를 넘어서며 꾸준한 인기를 증명했다.

전 세계 네티즌들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해당 광고 영상을 공유하며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LG G7 ThinQ 동영상 광고는 페이스북에서만 ‘좋아요’, ‘Love’, ‘HaHa’등 긍정 반응이 400만 건을 넘을 정도로 호응도 뜨겁다.

LG전자는 지난달 3일 방탄소년단이 LG G7 ThinQ의 핵심 기능을 소개하는 11개 버전의 광고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각각 ▲외부 음향기기 없이 풍부한 중저음을 즐길 수 있는 ‘붐박스 스피커’ ▲밝은 햇볕 아래서도 가장 밝고 선명하게 즐기는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어두운 곳에서도 밝게 촬영하는 ‘슈퍼 브라이트 카메라’ 등을 소개했다.

이 외에도, ▲스스로 물체를 인식해 최적의 화질을 추천하는 ‘AI카메라’ ▲배경화면까지 넓게 촬영해주는 ‘초광각 카메라’ ▲멀리서도 목소리를 알아듣는 ‘원거리 음성인식’ ▲물체를 비추면 관련 정보를 찾아주는 ‘구글 렌즈’ 등 LG G7 ThinQ의 차별화된 기능들을 직관적이고 감각적으로 소개했다.

또한, LG전자는 LG G7 ThinQ 해외 출시에 속도를 높이면서 광고모델인 방탄소년단의 활약이 시너지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달 18일 발표한 새로운 앨범 <Love yourself 轉 ‘Tear’>이 ‘빌보드 200’에서 1위, 신곡 <FAKE LOVE>는 ‘빌보드 핫 100’에서 10위에 오르며 큰 인기를 끌었다. ‘빌보드 200’ 1위를 차지한 것은 아시아 가수 중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이 같은 인기를 바탕으로 LG전자는 15일부터 최신 전략 스마트폰 LG G7 ThinQ 뿐만 아니라 지난해와 올해 LG전자가 출시한 모든 스마트폰 고객들이 방탄소년단의 테마를 내려받아 적용할 수 있게 했다. 국내에서 LG G7 ThinQ를 구매할 때 선택할 수 있는 ‘BTS 패키지’가 인기를 끌면서 전 세계 모든 LG 스마트폰 고객들에게도 혜택을 제공한다는 취지다.

아울러, 방탄소년단의 활약과 함께 LG G7 ThinQ에 대한 해외 언론의 호평도 이어지며 고객들의 관심을 높이고 있다.

스마트폰 전문 매체인 ‘폰아레나(PhoneArena)’는 LG G7 ThinQ에 대해 “2018년에 나온 플래그십 모델이 갖춰야 할 프리미엄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호평했으며, IT전문 매체인 ‘디지털트렌드’는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LG G7 ThinQ의 붐박스 스피커 기능에 매료될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LG전자 MC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김수영 상무는 “세계 최고의 아티스트로 인정받고 있는 방탄소년단과 함께 고객의 목소리를 충실히 반영한 LG G7 ThinQ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경제신문사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편집인 : 김홍기
  • 논설주간 : 박경만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8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