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 도입 3개월…근무 줄고 여가 늘었다
주52시간 도입 3개월…근무 줄고 여가 늘었다
  • 이해리 기자
  • 승인 2018.10.02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생활 패턴 변화 빅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에 근무하는 KT 직원들이 오후 6시에 퇴근하고 있다. /사진=KT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에 근무하는 KT 직원들이 오후 6시에 퇴근하고 있다. /사진=KT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대기업과 공공기관이 밀집한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의 직장인 평균 근무시간이 55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 지역에서 고르게 출근시간은 늦어지고 퇴근시간은 빨라졌다.

KT와 BC카드는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3개월을 맞이해 변화된 사람들의 생활 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주52시간 근무제는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이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한 근로 제도다. 관련 법규인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2월 국회를 통과해 7월부터 종업원 300인 이상의 사업장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다.

KT가 휴대폰과 기지국이 주기적으로 교환하는 신호정보를 바탕으로 한 유동인구 빅데이터 분석 결과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8월1일부터 9월16일까지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의 직장인 일 평균 근무시간(체류시간)은 작년 동기간 대비 평균 55분 감소했다. 직장인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한 달에 10일 이상 동일 기지국에 4시간 이상 규칙적으로 연결된 휴대폰 이용자를 의미한다.

IT(정보통신), 게임 업계 기업에 근무하는 직장인이 많은 성남시 판교의 경우에는 직장인 일 평균 근무시간이 작년 동기간 대비 평균 11.6분 감소했다. 주52시간 근무제 유예 대상인 금융 업계 대기업이 많은 여의도는 직장인 일 평균 근무시간이 6분 줄었다. 반면 300인 이하의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많이 위치해 있는 가산디지털단지는 직장인 일 평균 근무시간이 오히려 5분가량 늘었다.

주52시간 근무제는 직장인 출퇴근 시간에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8월1일부터 9월16일까지 광화문 일대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은 오전 7시30분에서 8시 사이에 해당 지역의 전체 직장인 중 26%가 출근했으나, 올해는 같은 시간 동안 전체 직장인 중 15%만 출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시30분부터 9시 사이에 출근하는 직장인은 지난해 21%에서 올해 38%로 늘어나 많은 직장인들의 출근 시간이 30분가량 늦춰진 것으로 볼 수 있다. 또 광화문, 판교, 여의도 모두 오후 6시부터 7시 사이에 퇴근하는 직장인 비율도 최대 31.4%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7% 증가했다.

직장인들의 근무시간이 늘면서 여가활동 업종에 대한 소비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BC카드가 8월19일부터 9월15일까지 가맹점 매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서울시 여가 활동 관련 업종의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 보다 평균 9.2% 증가됐다. 서울시 전체에서 가장 많은 여가 활동 매출의 증가 폭을 보인 지역은 동작구로 작년 대비 여가 활동 매출이 70.3% 증가했다. 강서구가 66.3%, 동대문구가 42.7%로 뒤를 이었다. 직장인들이 많이 근무하는 종로구, 금천구의 경우에는 오히려 여가 활동 매출이 작년 대비 각각 7.7%, 6.7% 감소했다.

또 광화문과 판교의 점심시간 음식, 주류 관련 업종의 매출은 작년 대비 소폭 감소하거나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해당 지역의 18시 이후 음식, 주류 관련 업종의 매출은 최소 10.3%에서 최대 14.7%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의도와 가산디지털단지의 음식, 주류 관련 업종의 매출은 작년과 유사하거나 다소 증가된 규모를 유지했다.

KT는 주52시간 근무제가 시작된 7월 1일부터 9월 16일까지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 주요 SNS에서 언급되는 키워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 '여가', '퇴근', '육아' 등 업무 시간 외 활동과 관련된 단어들이 언급량 순위 상위에 랭크됐다고 밝혔다. 특히 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뜻으로 'Work and Life Balance'의 준말인 '워라밸'의 언급량은 2152회에서 21663회로 작년 동기간 대비 10배나 늘어 눈길을 끌었다.

윤혜정 KT 빅데이터사업지원단장은 "직장인들의 일평균 근무시간이 감소하는 등 삶의 질이 높아지는 생활 패턴의 변화가 빅데이터로 나타났다"면서 "KT만이 보유한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소비자의 생활 패턴에 맞는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해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경제신문사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편집인 : 김홍기
  • 논설주간 : 박경만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8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