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시, 뉴욕증시 모두 폭락
국내 증시, 뉴욕증시 모두 폭락
  • 이상호 기자
  • 승인 2018.10.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코스닥 연중 최저치, 뉴욕증시 금리·기술주 불안 공포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7거래일 연속 동반 하락하며 연중 최저치로 마감했다. 뉴욕증시도 국제금리 상승 부담 등의 이유로 폭락했다.

코스피는 그제(8)보다 25포인트, 1.12% 내린 2228로 마감했다. 종가를 기준으로 지난 816일 기록한 연중 최저치를 경신했고 지난해 5월 이후 약 15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코스닥지수는 19포인트, 2.56% 내린 747으로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분쟁과 신흥 시장 자금이탈 우려가 시장에 계속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3원 오른 천134원을 기록했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 국채금리 상승 부담과 기술주 불안 우려가 겹치며 폭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31포인트, 3.15% 폭락한 25598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94포인트, 3.29% 급락한 278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5포인트, 4.08% 하락한 7422에 장을 마감했다.

국제유가도 뉴욕증시의 급락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돼 동반 약세를 보이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다음달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전날보다 배럴당 1달러, 2.4% 하락한 73달러 17센트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2달러, 2.91% 낮은 82달러 53센트에 거래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경제신문사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편집인 : 김홍기
  • 논설주간 : 박경만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8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