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로 태어난 죄?…연이은 ‘피살’ 사건
‘여자’로 태어난 죄?…연이은 ‘피살’ 사건
  • 이윤순 기자
  • 승인 2018.10.2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서 전 남친, 여성 일가족 살인, 서울 강서구 전 부인 살해
기사와 직접 연관 없음.
기사와 직접 연관 없음.

 

헤어진 전 남편이나 애인 등에 의해 여성들과 그 가족들이 억울하게 목숨을 잃는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서울 강서구 등촌동에서 이혼한 전 부인을 살해한 사건이 일어난지 이틀 만에 다시 부산에선 교제하다 헤어진 30대 남성에 의해 여성과 그 가족들 4명이 살해당하는 사건이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는 단순 살인사건이기 전에 여성에 대한 폭력이 일상화된 사회적 질병 현상으로 지적되면서 우려를 더하고 있다.

26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일가족 4명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용의자는 일가족 중 손녀와 교제하다 헤어진 남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용의자 신모(32)씨가 일가족 중 손녀인 조모(33)씨와 교제했던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씨는 지난 24일 오후 부산 사하구 장림동의 한 아파트에서 자신의 전 여자친구인 조씨와 조씨의 아버지와 어머니, 할머니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씨는 범행 후 집안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앞서 신씨는 아파트 출입 카드가 있었던 듯 무려 수 십 개의 흉기와 살해도구가 든 가방을 들고 입구를 통해 쉽게 들어가는 모습이 CCTV에 나온다.

신씨 침입 당시 집에는 조씨의 아버지가 있었고 이후 1~2시간 뒤 어머니와 할머니가 귀가했다. 조씨는 약 8시간 뒤인 25일 자정께 집에 도착한다. 신씨는 이들을 살해한 뒤 조씨의 아버지, 어머니, 할머니의 시신은 화장실로 옮기고 비닐, 대야 등으로 가린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조씨는 살해한 상태로 거실에 그대로 방치했고, 조씨에게는 목을 조르고 둔기와 흉기 모두를 이용해 범행하는 등 특히 잔인하게 범행했다. 신씨는 가족들을 살해한 후 질소가스통을 인근에 주차된 자신의 차량에서 가지고 올라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지난해 10월경 조씨와 함께 조씨 부모님 집에서 한 달간 동거했다. 당시 가족들은 이웃들에게 신씨를 '사위'라고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씨는 이후 경남 양산에 전세방을 구해 올해 8월까지 조씨와 함께 살다가 헤어졌다. 조씨의 유가족들은 "신씨가 조씨와 헤어진 뒤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두 사람이 헤어지면서 조씨가 앙심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어떤 연유인지는 추가 수사를 통해 밝힐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서울 강서구 등촌동에선 40대 여성이 이혼한 전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진 사건이 벌어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폐쇄회로(CC) TV 영상 등 여러 단서들을 종합적으로 확인한 결과 피해 여성 A(47)씨의 전 남편을 한 병원에서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발생 시간은 이날 오전 445분께로 추정된다. 숨진 A씨는 이 아파트 주민으로 아침 운동을 하러 나가는 길에 주변에서 기다리고 있던 전 남편에 의해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당 사건 피해자의 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강서구 아파트 살인사건 피해자의 딸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려 하룻밤 만에 5만명(24일 오전 9시 기준)의 동의를 끌어냈다.

청원인은 “(서울) 강서구 등촌동 47세 여성 살인사건의 주범인 저희 아빠는 절대 심신미약이 아니고 사회와 영원히 격리해야 하는 극악무도한 범죄자라며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청원했다.

청원인은 끔찍한 가정폭력으로 인해 엄마는 아빠와 살 수 없었고, 이혼 후 4년여 동안 살해 협박과 주변 가족들에 대한 위해 시도로 많은 사람이 힘들었다엄마는 늘 불안감에 정상적인 사회활동을 할 수 없었고 보호시설을 포함, 다섯 번 숙소를 옮겼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또한 “(아빠는) 온갖 방법으로 엄마를 찾아내어 살해 위협했으며 결국 사전답사와 치밀하게 준비한 범행으로 엄마는 허망하게 하늘나라로 갔다고 했다. 청원인은 끝으로 사랑하는 엄마 저희가 지켜주지 못해서 죄송하다. 하늘나라에서 이제 그만 아파하고 저희 걱정 그만 해라. 이제 평안히 쉬시고 그동안 애쓰셨다. 사랑한다는 마지막 말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경제신문사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편집인 : 김홍기
  • 논설주간 : 박경만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8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