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 택시’ 개선…SKT도 택시 호출시장 적극 공략
‘티맵 택시’ 개선…SKT도 택시 호출시장 적극 공략
  • 이해리 기자
  • 승인 2018.11.0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객·기사 안전도 높이고, 승객 가족·지인에게 실시간 위치 전달 ‘안심 귀가’
기사들에 안전한 콜잡이 돕기 위한 버튼형 기기, 연말까지 SKT 고객 ‘요금 할인’
여지영 SK텔레콤 TTS사업 유닛장이 티맵 택시 개편의 주요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여지영 SK텔레콤 TTS사업 유닛장이 티맵 택시 개편의 주요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카카오가 카풀 서비스 추진으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SK텔레콤이 기존 ‘티맵 택시’ 기능을 대폭 개선, 택시 호출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나섰다. 
SK텔레콤은 택시 승객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실시간 위치를 공유하고, 택시 기사들의 안전을 위해 간편하게 콜을 잡을 수 있는 장치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모바일 내비게이션 티맵 데이터와 AI(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수요 예측 서비스도 내년에 출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5일 서울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티맵 택시’ 개선안을 발표했다. 티맵 택시는 지난 6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기능을 개선한데 이어, 이번이 세 번째인 셈이다.
여지영 SK텔레콤 TTS사업 유닛장(상무)는 “직접 택시 면허를 따서 운행하며 파악한 택시기사와 이용자 목소리를 이번 개편에 담았다”면서 “올해 6월 리뉴얼 오픈한 티맵 택시를 적극 알림으로써 올 연말 월간 사용자 100만 명, 2020년에는 월간 사용자 500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티맵 택시’는 우선 택시 승객의 위치를 지인이 확인할 수 있는 ‘안심귀가 라이브(Live)’ 기능을 새롭게 선보인다. 택시 탑승 고객은 택시의 현 위치와 도착 예정시간, 이용 택시 정보 등을 본인이 희망하는 가족이나 지인에게 보낼 수 있다. 메시지를 받은 지인은 전달된 URL을 통해 승객이 탑승하고 있는 택시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또 T맵의 교통정보를 기반으로 택시 호출 시 목적지까지의 소요 시간과 예상 금액을 알려준다.
택시 기사들의 안전운전을 돕는 버튼식 ‘콜잡이’도 마련했다. 콜잡이는 핸들에 부착하는 형태로 운전 중 호출 응답을 위해 스마트폰을 조작해야 하는 현재의 방식이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마련했다. 연내 택시기사 3만 명에게 콜잡이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이후 추가 제공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티맵 택시의 위치 측위 기능을 고도화해 택시 기사들이 고객의 택시 호출 장소가 차량 진행 방향과 일치하는지도 쉽게 알 수 있게 했다.
SK텔렘콤 고객은 연말까지 T멤버십을 활용해 ‘티맵 택시’를 10% 할인 받을 수 있다. 월 5회, 회당 최대 5000원까지 택시요금을 할인해준다. 승객들은 ‘티맵택시’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택시 호출 후 하차 시 앱결제(11페이)로 요금할인을 받으면 된다. 사전에 T멤버십 등록을 위한 T아이디 연결, 카드 등록을 해두면 된다. 오는 21일 ‘T데이’에는 택시요금 50% 할인 이벤트를 실시한다. ‘T데이’ 50% 할인은 1일 5회, 회당 5000원 한도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AI(인공지능) 택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T맵 교통 데이터로 유동인구와 고객 이용패턴을 AI로 분석해 탑승 수요가 많은 지역을 택시기사들에게 추천한다. 이러한 기능이 추가되면 승객들은 배차확률을 높이고, 기사들은 실시간으로 택시 수요 밀집 지역을 알아 공차율을 낮출 수 있어 수익 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SK텔레콤은 기대했다. 궁극적으로는 택시 전반을 수요에 맞춰 실시간으로 자동 배차하는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티맵 택시 유료화 모델은 현재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여지영 유닛장은 “플랫폼 수수료 모델은 현재로서는 지켜보고 있다”며 “비즈니스 모델은 최적의 이동 경로 또는 수단을 제공하는 식의 서비스로 찾을 것이고, 향후 승객들이 차가 없어도 이동하는데 편리하고 더 경제적으로 이동할 수 있는 서비스를 연결해 제공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여 유닛장은 특히 카카오T와 택시업계간 갈등으로 문제되고 있는 카풀 서비스와 관련해선 “일단 지켜보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카풀 서비스가 기사 생존권 보장과 고객 이동 편의성 간 갈등 구조로 가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며 “공차율을 줄이는 식의 택시기사 수익 증대와 고객 편의성 향상 두 가지를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SK텔레콤은 스타트업이 아니다. 대기업으로서 책임을 크게 느끼고 있다”며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ICT 기술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이해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경제신문사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편집인 : 김홍기
  • 논설주간 : 박경만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8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