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소비자가 뽑은 ‘2018년 최고의 광고 모델’
박서준, 소비자가 뽑은 ‘2018년 최고의 광고 모델’
  • 김예지 기자
  • 승인 2019.01.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바코 조사, “EXID 하니 모델 ‘야놀자’광고 기억에 남아”
종료버튼 없는 광고, 콘텐츠를 차단하는 광고 등 ‘비호감’
배우 박서준./사진=애플경제DB
배우 박서준./사진=애플경제DB

2018년 소비자가 가장 좋아했던 광고 모델로 배우 박서준(5.8%)이 선정되었다. 박서준은 2018년 피자, 은행 등 각종 CF를 촬영하며 인기를 독점하다시피 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최근 실시한 ‘2018소비자행태조사결과에 따르면 2009~2010년 박서준은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2007년부터 무려 6년간 선호 광고모델 3위권에 이름을 올렸던 김연아(5.1%)2018년 다시 2위에 올랐고, 지난해 1위를 차지했던 배우 공유(4.3%)3위로 두 단계 하락했다.

/자료=한국방송광고공사
/자료=한국방송광고공사

코바코의 이번 조사에서는 TV, 신문, 잡지, 라디오, 인터넷, 모바일 등 10개 매체에 대한 이용행태와 라이프스타일, 업종트렌드를 대표하는 90여개 업종을 조사했다.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광고는 EXID 하니가 모델로 출연한 야놀자’(3.3%)였으며, 2위는코카콜라’(3.0%), 3위는하이마트’(2.6%)였다. 이외에 카누’(2.4%), ‘오로나민C’(1.8%), ‘도미노피자’(1.6%)가 각각 4, 5, 6위를 차지하며 상위권에 올랐다.

/자료=한국방송광고공사
/자료=한국방송광고공사

조사 결과 나쁜 광고라고 생각하는 광고기법에 대한 소비자들의 지적도 많았다. 디지털 광고 중엔 종료버튼이 없거나 숨겨져 있는 광고(39%)’가 가장 많은 지적을 받았고, ‘광고 페이지가 갑자기 튀어나와 콘텐츠를 차단하는 광고(30%)’, 그리고 콘텐츠를 열면 콘텐츠와 함께 자동으로 재생되는 광고(23%)’가 그 뒤를 이었다.

피하고 싶은 온라인 광고는 인터넷 화면에 삽입되어있던 광고 페이지가 갑자기 튀어나와 콘텐츠를 차단하는 팝업광고(35%)’가 가장 많았다. 이에 대해 코바코 측은 인터넷 상의 여러 가지 정제되지 않고 강요된 광고에 대한 국민들의 피로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 광고도 일정 부분 공적 규제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번 ‘2018년 소비자행태조사(MCR)'는 전국 만 13~644,000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7~8월에 걸쳐 일대일 면접방식으로 실시되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5%p이다. 소비자행태조사(MCR) 보고서는 코바코 홈페이지(http://www.kobaco.co.kr)및 방송통신광고 통계시스템(https://adstat.kobaco.co.kr)을 통해 다운받을 수 있다.

 

김예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미디어그룹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인ㆍ편집인 : 김홍기
  • 상임고문 : 최상기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9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