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의 노래, 그 생명의 등불
4월의 노래, 그 생명의 등불
  • 김부조
  • 승인 2019.04.05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ㆍ칼럼니스트.
시인ㆍ칼럼니스트.

‘목련꽃 그늘 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질 읽노라/ 구름꽃 피는 언덕에서 피리를 부노라/ 아~ 아 멀리 떠나와 이름 없는 항구에서 배를 타노라/ 돌아온 사월은 생명의 등불을 밝혀 든다/ 빛나는 꿈의 계절아/ 눈물어린 무지개 계절아’(박목월 ‘4월의 노래’ 중에서)

봄이 무르익기 전부터, 마음 깊은 곳에서는 이미 ‘4월의 노래’가 움트기 시작했다. 이 가곡은 선율과 노랫말이 모두 싱그러운 봄날처럼 아름답다.

8·15 광복과 정부수립, 그리고 민족상잔의 6·25 전쟁 등이 걷잡을 수 없이 소용돌이 친 40~50년대, 그 시대적 분위기를 배경으로 창간된 잡지 『학생계』의 위촉으로 시인 박목월이 쓰고 김순애가 작곡한 이 노래는 6·25 전쟁이 끝나갈 무렵, 학생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북돋워 주기 위해 태어났다. 이후 1960년대부터 학생들이 즐겨 부르기 시작했는데 한국적인 선법을 바탕으로, 간단한 음절의 질서 있는 전개로써 노래가 이루어진 것은 이 가곡의 동경 어린 가사와 잘 어울린다는 평가를 받는다.

언제 불러도 가슴 설레는 이 노래는 국민들의 가슴속으로 파고들어 널리 애창되었다. 이미 우리에게 친숙한 이 노래의 가사를 찬찬히 음미해 보면, 생전에 목월 시인이 살았던 서울 용산구 원효로의 2층집과 무관하지 않은 듯하다. 그 집에는 큰 백목련이 한 그루 있었다고 하는데 서울에 처음 집을 마련한 그가 장남과 직접 심은 나무였다고 한다. 창이 유난히 넓었던 2층 작업실까지 ‘생명의 등불을 밝혀 든’ 백목련은 원효로의 봄소식을 한껏 전해 주었으리라.

그 황홀한 목련꽃 그늘 아래 자리한 작은 사랑방에서 목월은 『심상(心象)』이라는 월간 시지(詩誌)를 발간했는데, 비품이라고는 나란히 놓은 책상 두 개와 사물함 몇 개가 전부였고, 두세 사람만 들어서도 방안이 가득 차는 그리 넉넉지 않은 공간이었다고 후배 문인들은 전한다. 목월의 작은 방은 그가 창간한 우리나라 최초의 시전문지 『심상』의 편집실이자 시인들의 사랑방 노릇을 톡톡히 한 셈이었다.

‘4월의 노래’를 꼽을 때 미국의 가수이자 영화배우 ‘팻 분(Pat Boon)’이 부른 ‘4월의 사랑(April Love)’도 빼 놓을 수 없다. 50~60년대 ‘팝의 황제’는 ‘엘비스 프레슬리’였지만, 그에 버금가는 인기를 누렸던 팻 분은 1957년 헨리 레빈 감독의 영화 ‘April Love’에서 주연을 맡아, 주제곡인 이 노래를 직접 불러 큰 인기를 모았다. 당대의 이름난 여배우이자 여주인공인 ‘셜리 존스(Shirley Jones)’와 열연한, 잘생기고 건실한 청년 팻 분이 켄터키에 있는 그의 아저씨 농장에 갔다가 이웃 아가씨인 셜리 존스를 만난다. 그리고 그곳에서 사랑을 꽃피운다는 내용의 영화에 쓰인 이 노래는 아카데미 주제가상 후보에도 올랐으며, 또 그 당시 노래 차트에서도 6주간이나 1위에 올랐던 명곡이다.

부드럽고 달콤한, 솜사탕 같은 바리톤음색으로 관중을 매료시킨 팻분의 크리스마스 캐럴 모음집은 지금도 스테디셀러로 남아 있다. 올해 85세인 팻 분은 60년대 말까지 빌보드 차트 1위에 다섯 번이나 올라선 대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그중 57년 1위에 우뚝 섰던 ‘모래 위에 쓴 사랑의 편지(Love Letter in the Sand)’와 함께 올드 팬들의 심금을 울리는 ‘4월의 사랑’도 같은 해 빌보드 차트를 석권한 바 있다.

이외에 4월을 노래한 명곡으로는 ‘사이먼과 가펑클(Simon & Garfunkel)’의 ‘4월이 오면(April come she will)’이 있다. ‘더스틴 호프만’과 ‘캐서린 로스’가 열연한 추억의 명화 ‘졸업(The Graduate)’에 삽입된 이 노래는 감미로운 음색으로 영화를 더욱 빛내 준 걸작 중의 하나였다.

어느덧 가슴 뛰는 4월이다. 목월 시인은, ‘4월은 생명의 등불을 밝혀 든다’라고 노래했다. 부드럽고 포근한 4월의 바람. 눈부시게 하얀 목련꽃 그늘 아래서 ‘4월의 노래’를 나지막이 부르며 ‘사랑의 편지’를 기다려 봄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미디어그룹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인 : 김홍기
  • 상임고문 : 최상기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9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