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단점을 장점으로 바꾼 엔터테이너
박진영, 단점을 장점으로 바꾼 엔터테이너
  • 오건
  • 승인 2019.08.1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을 모르진 않겠지? JYP엔터테인먼트의 실질적인 주인이라고 해야하나? 지난 10여 년간 국내 3대 가요기획사로 SM엔터테인먼트, YG, JYP를 꼽았던 건 알고 있지? 요즘에 와서 YG의 양현석은 경찰 조사를 받는 등 추락하고 있고, 방탄소년단을 이끄는 방시혁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무섭게 치고 올라와서 판도가 바뀌었지만 말이야. 
 
여하튼 박진영은 단순한 댄스가수가 아니야. 가수이자, 제작자, 프로듀서, 작사가, 직곡가, 방송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지. 최근엔 이야기를 들으니 종교에 심취해서 성경공부를 열심히 한다고 들었어. 
 
박진영은 처음부터 박수를 받고 출발한 건 아니야. 사춘기 시절 박진영은 한 마디로 '춤에 미쳐 인생 조진 녀석'이었어. 인생을 조진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말하자면 공부도 잘하고,  부모 말씀 잘 듣다가 춤에 빠져서 정신을 못차리고 방황했다는 얘기겠지. 박진영은 소위 스카이로 불리는 대학에 입학한 수재였어. 90년대초 우수한 성적으로 연대 지질학과에 입학했으니 요즘 말하는 ‘엄친아’였던 셈이지.
 
고등학교 시절부터 박진영은 넘치는 끼를 주체하지 못하는 팔방미인이었대요. 휘문고등학교때 전교 학생회장에 출마한 박진영은 각 반을 돌면서 춤을 추는 유세로 학생회장에 당선되기도 했대요. 공부도 잘하고, 놀기도 잘하는 친구였던 셈이지.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은 원래 이태원의 클럽에 출근하면서 춤을 배웠어요. 80년대 후반 클럽에 드나들면서  춤에 미친 박진영은 당시 이태원을 휩쓸던 이주노나 양현석 등 ‘고수 춤꾼’들에게 춤을 배우겠다고 매달리는 ‘별난 녀석’이었대요. 
 
대학에 입학해서도 박진영은 공부보다는 춤과 노래에 관심이 많았대요. 그 당시 신승훈과 김건모로 가요계를 휩쓸던 기획사 라인음향에 출근하다시피 했다는군. 그렇다고 라인음향에 소속된 가수는 아니었던거지.
 
그당시 그곳에는 김건모를 프로듀싱하면서 훗날 ‘미다스의 손’으로 떠오른 히트제조기 김창환이 있었어. 어느날 라인음향의 사맹석 사장은 자주 회사에 드나들면서 아래위층을 껑충거리면서 박진영을 발견했어요. 그래서 김창환에게 물었대.  
 
“재 누구야? 까무잡잡한 게 특이하게 생겼네.”
“아. 쟤 춤에 미쳐서 인생 조진 놈이예요.”

그래. 김창환의 눈에는 멀쩡하게 명문대학에 합격해놓고도 춤을 추겠다면서 돌아다니는 박진영이 ‘춤에 미쳐 인생 조진 놈’으로 보인거야. 그런데 ‘춤에 미쳐 인생 조진 놈’치고는 그 열의가 대단했던거지. 유창한 영어실력을 자랑하는 박진영은 사맹석 사장에게 영어회화도 가르치면서 기획사의 눈에 들기 위해 노력했대요. 그 덕분에 김건모의 1집 활동때 백댄서와 코러스로 무대에 서기도 했다는군. 솔직히 그때 기획사의 평가는 얼굴 안되고, 노래가 안되는 연습생일 뿐이었대요.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러다가 박진영에게도 기획가 온거야. 김건모가 대성공을 거두는 바람에 기획사가 새로운 댄스그룹을 준비했거든. 그래서 1993년경 3인조 혼성그룹 ‘프리스타일’을 결성했대. 멤버는 박진영과 박미경, 구준엽이었어요. 박미경은 노래실력이 출중했고, 구준엽과 박진영은 춤솜씨가 좋았지. 프로듀서 김창환은 뭔가 언밸런스 해서 컨셉을 만들어내지 못했어, 결국엔 시작도 못해보고 팀을 해체했어요. 
 
결과부터 얘기하면 박진영만 낙오됐지. 박미경은 파워풀한 가창력을 내세운 솔로가수로, 구준엽은 강원래와 짝을 이뤄 댄스듀오 ‘클론’의 멤버가 됐거든. 엄청난 기대에 부풀었던 박진영이 얼마나 크게 상심했을까. 훗날 사맹석 사장은 ‘흙 속에 묻힌 진주’를 알아보지 못한 건 순전히 자신의 실책이었다고 말하더군.  
 
결국 박진영은 라인음향을 떠나서 대영기획으로 넘어가서 솔로가수로 데뷔했어요. 대영기획은 015B나 윤종신 등 소위 공부 좀 했던 가수들이 많았어. 그렇지만 데뷔했을 때 박진영은  상황이 좋지 않았지. 각이 지고 새까만 얼굴 때문에 동남아에서 넘어온 가수처럼 보였으니 방송무대에 서기 쉽지 않았던거지. 기획사에서도 크게 지원받지 못한 박진영은 자신만의 노력으로 무영을 탈출한 케이스야. 끊임없이 공부하고 곡을 쓰면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어 간거지. 나는 박진영이 오늘날 기획사 대표이자 훌륭한 프로듀서, 가수로 성공한 건 좌절하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라고 생각해요. 덕분에 ‘춤에 미쳐 인생을 조진 녀석’이 아니라 ‘춤에 미쳐서 인생을 개척한 녀석’이 된 거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미디어그룹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인 : 김홍기
  • 편집인·주필 : 김상철
  • 상임고문 : 최상기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9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