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영화는 이웃사촌
사진과 영화는 이웃사촌
  • 양재명 기자
  • 승인 2019.09.13 14:06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재명의 포토 아메리카노 25
플레이트. 동시 녹음된 사운드와 촬영된 화면의 싱크(Sync)를 맞추기 위해 사용된다.셔터스피드 1/60 조리개 F5.6  감도 ISO 2,200 렌즈 70mm
플레이트. 동시 녹음된 사운드와 촬영된 화면의 싱크(Sync)를 맞추기 위해 사용된다.셔터스피드 1/60 조리개 F5.6 감도 ISO 2,200 렌즈 70mm

영화는 인간에게 꿈과 희망, 기쁨과 슬픔, 낭만과 사랑, 시련과 아픔 등을 반영하며 다양한 형태로 세상에 나와 인간과 조우한다. 영화는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
1885년 영화가 탄생한 이래로 영화는 예술로서 또는 산업으로서 발전을 거듭하며 인간의 가장 친한 친구와 같은 존재로 발전했다. 또한 영화는 인간 생활의 일부로 인식되고 있다. 무성영화에서 유성영화로, 흑백에서 컬러로,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혁신된 기술의 역사를 거치면서 영화는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많은 발전을 거듭하여 현재에 이르렀다. 또한 영화의 역사는 중요한 대중문화 예술의 역사와도 항상 함께 했다. 영화는 아방가르드, 표현주의, 사실주의, 모더니즘, 포스트모더니즘 등과 함께 쉬지 않고 움직이며 대중문화 예술의 발전과 변화를 이끌었다.

Red Epic 영화용 카메라. Lens: Xeen 단렌즈 세트 (14,20,24,35,50,85,135mm)셔터스피드 1/90 조리개 F5.6 감도 ISO 2,000 렌즈 70mm
Red Epic 영화용 카메라. Lens: Xeen 단렌즈 세트 (14,20,24,35,50,85,135mm)셔터스피드 1/90 조리개 F5.6 감도 ISO 2,000 렌즈 70mm

조르주 멜리에스가 극영화의 기초를 만들었다면 그것을 정리하고 발전시킨 것은 에드윈 포터(Edwin S. Poter)였다. 그는 1903년 ‘대열차 강도’를 발표하여 그 당시 영화의 주류를 이루던 무대연극의 단순한 촬영에서 벗어나 여러 장면을 나눠 촬영하고 편집하여 완성된 권선징악의 극영화였다. 이 작품에서 포터는 이동 촬영을 시도하는 등 서부 영화의 모체가 되는 촬영 기법을 개발하여 극영화 형식을 창안하는 업적을 남겼다. 이에 프랑스에서는 이러한 작품을 속물이라고 혹평하며 1907년 에술가들이 ‘필름다르’라는 영화사를 창립하여 ‘노트르담의 곱추’‘춘희’‘레미제라블’등 수준 높은 문학을 영화화 하였으나 관객들에게 외면당했다. 1차 세계대전으로 이탈리아와 프랑스의 영화 산업은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그러나 미국은 그리피스, 세실 비 데빌, 찰리 채플린 등에 힘입어 세계 영화 시장을 석권하면서 비약적인 발전을 한다.

황성운 촬영감독과 황채빈 촬영 어시스턴트가 촬영에 열중하고 있다. 셔터스피드 1/60 조리개 F 5.6 감도 ISO 2,200 렌즈 52mm
황성운 촬영감독과 황채빈 촬영 어시스턴트가 촬영에 열중하고 있다. 셔터스피드 1/60 조리개 F 5.6 감도 ISO 2,200 렌즈 52mm

무성영화에 이어 1927년 유성영화의 시초는 ‘재즈 싱어’는 일부분만 녹음이 이루어졌다. 그 후 ‘뉴욕의 등불’이 최초로 녹음된 유성영화이다. 그 후 무성영화만이 예술이라고  외치던 영화학자들도 유성영화의 흐름을 인정하고 말았다. 2차 대전이 끝날 무렵 이탈리아에서는 사실적이고 감동적인 영화들이 속속 등장하여 로베르토 로셀리니 감독의 ‘무방비 도시’와  비토리오 데 시카 감독의 ‘자전거 도둑’루이지 잠파 감독의 ‘평화에 산다’등의 영화를 통해 새로운 표현 기법이 등장했다. 네오리얼리즘의 특징은 카메라의 현실 세계의 직접적인 만남에서 시작되었다. 또한 네오리얼리즘은 영상의 리얼리티에서 출발했다. 단절 없는 현실의 시간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최대한 사실처럼 나타내려고 노력하는 연출이 네오리얼리즘의 스타일이다. 한편 디지털 영화는 컴퓨터 이미지를 포함한 영화, 디지털 방식으로 제작, 편집되는 영화, 디지털 방식으로 상영 배급되는 영화 등 세 가지 의미를 갖는다.
또한 다큐멘터리 영화는 현실을 포착하는데 사실적 구성과 그 구성을 지배하는 작가의 눈 그리고 작가가 현실을 바라보는 방법과 주제를 취급하는 방식이 기본이다.

영화촬영에 앞서 감독이 배우에게 연기지도를 하고 있다. 셔터스피드 1/90 조리개 F 6.7 감도 ISO 1,800 렌즈 35mm
영화촬영에 앞서 감독이 배우에게 연기지도를 하고 있다. 셔터스피드 1/90 조리개 F 6.7 감도 ISO 1,800 렌즈 35mm

지난 15년 동안 제작된 미국 영화의 대부분은 할리우드의 재정지원을 받았지만 상당히 독특한 비주류 작품도 많았다. 이렇게 절충주의(eclecticism)가 형성될 수 있었던 요인 중 하나는 소니 픽쳐스 클레식과 드림웍스를 비롯해 아방가르드 영화 제작 및 배급을 전문적으로 하는 규모는 비교적 작지만 어느 정도 독립성을 유지한 스튜디오의 영향이었다. 지금까지 혁신적인 미국 영화 진흥을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쳤던 제작자는 미라맥스의 하비 웨인스타인이다. 결론적으로 미국 영화가 상업성이 많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지만 영화를 통해 이익을 창출하려는 욕구와 독창적이고 선정적인 작품을 제작하는 것이 본질적으로 서로 모순되는 것은 아니다. 사실 관객과 정서적 끈을 연결하고자 하는 시장중심 추세가 예술 창조를 위한 촉매제 역할을 해왔다고 할 수 있다.

영화제작에 중요한 동시 녹음을 위해 붐 마이크를 들고 있는 이경준 녹음 감독. 셔터스피드 1/60 조리개 F4.8 감도 ISO 2,200 렌즈 35mm
영화제작에 중요한 동시 녹음을 위해 붐 마이크를 들고 있는 이경준 녹음 감독. 셔터스피드 1/60 조리개 F4.8 감도 ISO 2,200 렌즈 35mm

영화제작 방식이 다양해지고 있다. 제작비가 100억 이상 투입되는 블록버스터 영화부터 저예산 독립영화, 그리고 한 편의 영화를 7~10분 내외로 10부작으로 만드는 짧은 웹 드라마가 성행하고 있다. 이런 웹 드라마의 장점은 모바일이나 PC등을 통해 쉽게 관객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달에 적게는 7.99달러만 내면 영화와 TV 프로그램과 같은 영상 콘텐츠를 맘껏 볼 수 있는 전 세계 유료 가입자만 5,700만 명에 이르는 최대 유료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넷플릭스(인터넷NET+영화flicks)를 통해 스트리밍 방식으로 쉽게 영화를 볼 수 있다. 봉준호 감독이 ‘설국열차(2013)’에 이어 국제적인 프로젝트로 만든 ‘옥자’는 넷플릭스가 600억 원을 들여 제작한 작품이다. 이 영화는 한국을 포함한  190개 국가에서 동시 공개되었다.

영화용 모니터 화면. 셔터스피드 1/90 조리개 F 6.7 감도 ISO 1,200 렌즈 70mm
영화용 모니터 화면. 셔터스피드 1/90 조리개 F 6.7 감도 ISO 1,200 렌즈 70mm

영화 현장에서 촬영을 할 때에는 반드시 사전에 제작자나 감독의 동의를 받아야 함은 물론이고 특히 배우들의 초상권에 주의하여야 한다. 촬영을 할 때 카메라의 셔터 소리가 나지 않도록 단 한 번의 촬영에 오케이 될 수 있도록 빠른 속도로 촬영하여 영화촬영에 지장을 주어서는 안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평소 많은 연습을 통해 훈련을 쌓아야 한다.

양재명은 서울예술대학 영화과에서 촬영을 전공했다. 일본 선샤인외국어대학 일본어과, 도쿄비주얼 아트 방송학과 및 사진과를 졸업했으며 하와이대학에서 수학했다. 다수의 기업 광고사진을 찍었으며 현재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 소속의 서울특파원 외신기자로 일하면서 틈틈이 사진강좌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유선 2019-09-14 01:13:42
평소 보지 못하는 영화 촬영장을 촬영한 기사와 사진 흥미롭게 잘 보고 갑니다.

고은별 2019-09-13 16:38:10
작가님 칼럼을 읽고 배우면 작가님만큼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친절한 사진설명과 역사까지~

윤정 2019-09-13 15:24:55
양재명 작가님 읽으면서 그동안 몰랐던것을 많이 알고 있네요 여러가지 상식과 사진에 대해서 이렇게 깊이있고 디테일하게 적어주시는분은 아마 드물듯 합니다...!!
최고의 설명을 해주셔서 감사하고 추석 잘보내세요 ~^^

오유경 2019-09-13 14:58:46
영화이야기와 접목된 사진 칼럼 잘 읽고 갑니다.

  • (주)애플미디어그룹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인 : 김홍기
  • 편집인·주필 : 김상철
  • 상임고문 : 최상기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9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