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한국 영화 100년 더 클래식’ 개최
CJ CGV, ‘한국 영화 100년 더 클래식’ 개최
  • 윤수은 기자
  • 승인 2019.10.25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전포스터 21점 전시‧인문학강연
사진제공=CJ CGV
사진제공=CJ CGV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한국 영화의 지난 과거를 만나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CJ CGV는 오는 26일부터 11월 6일까지 CGV피카디리1958에서 고전 한국 영화 포스터 전시와 인문학 강연을 선보이는 ‘한국영화 100년 더 클래식’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올해는 1919년 한국 최초의 영화 '의리적 구토'가 탄생한 지 100년이 되는 해다.

이번 전시는 지난 30년간 2,400여 점의 한국 영화 포스터를 모아 온 양해남 수집가의 대표 컬렉션으로 진행된다. 1950~80년대 한국 영화 포스터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다. 1953년 개봉한 영화 ‘최후의 유혹’부터 ‘춘향전(1955)’, ‘실락원의 별(1957)’, ‘돌아오지 않는 해병(1963)’, ‘맨발의 청춘(1964)’, ‘저 하늘에도 슬픔이(1965)’, ‘미워도 다시 한번(1968)’, ‘별들의 고향(1974)’, ‘바보들의 행진(1975)’, ‘소나기(1978)’, ‘겨울 나그네(1986)’, ‘기쁜 우리 젊은 날(1987)’, ‘칠수와 만수(1988)’ 등 고전 한국 영화 포스터 21점을 선보인다. 그의 소장품 중 국내 유일본 포스터인 ‘검사와 여선생(1958)’, ‘마부(1961)’, ‘화녀(1971)’ 등도 볼 수 있다.

한국 영화 포스터 전시와 함께 한국 영화 역사 50여 년을 함께해 온 CGV피키다리1958의 지난 추억과 향수가 담긴 극장 사진 전시도 함께 진행된다. 2016년 4월 ‘CGV피카디리1958’로 재개관한 피카디리 극장은 한국 영화 중심지인 충무로 인근에서 1958년 반도극장으로 출발했다. 역사적으로는 단성사, 서울극장 등과 함께 종로 극장가의 황금기를 이끌며 지난 50여 년의 한국영화 히스토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전시 마지막 날인 11월 6일 오후 2시에는 양해남 수집가의 작품들로 한국 영화의 지난 역사를 살펴보는 인문학 강연 ‘영화의 얼굴’도 진행한다. 양해남 수집가가 준비한 시대별 영화 포스터를 함께 보며 영화가 드러내는 시대상, 배우와 감독에 얽힌 흥미진진한 일화, 포스터 디자인과 카피 작법의 변화 등을 이야기 할 예정이다. 그가 느낀 고전 한국 영화의 매력과 좋아하는 한 가지에 흠뻑 빠져 사는 덕후의 세계에 대해서도 들어볼 수 있다. 또 영사 기사, 극장 앞 다방 주인, 매표원 등 양해남 수집가가 만난 그 시대 영화 곁의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전한다. 예매 및 자세한 내용 확인은 CGV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가능하다.

CGV피키다리1958 김선준 CM(Culture Mediator)은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해 준비한 이번 전시와 강연은 과거의 향수와 추억이 담긴 CGV피카디리1958 극장의 분위기와 잘 어우러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 영화 역사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한국 극장의 과거를 다시금 회상해보는 시간을 가져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수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미디어그룹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인 : 김홍기
  • 편집인·주필 : 김상철
  • 상임고문 : 최상기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9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