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메시지 기능의 혁신”…차세대 메시징 기능 ‘RCS’ 출시
SKT, “메시지 기능의 혁신”…차세대 메시징 기능 ‘RCS’ 출시
  • 이윤순 기자
  • 승인 2019.01.1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에서 데이터 차감없이 5MB 수준 사진, 영상 원본으로 전송
사진=SK텔레콤 홈페이지.
사진=SK텔레콤 홈페이지.

15일부터 SK텔레콤 가입자들은 스마트폰에 앱을 새로 설치하지 않고도, 기본적으로 설치된 문자메시지 앱을 업데이트만 하면 기존 문자나 이미지 전송 등의 기능을 더욱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런 향상된 기능을 지닌 데이터 통신 기반의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RCS’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RCS’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정한 표준 문자 규격(RCS, Rich Communication Services)에 맞춰 그 기능이 크게 확대된 메시징(messaging) 프로그램이다. 이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과 갤럭시S9, S9+를 통해 가능하다. 
기존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는 이용량에 따라 데이터가 차감되는 것은 물론, 경우에 따라 사진과 영상도 용량을 압축해 발송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RCS기능은 사용자들이 데이터 차감을 걱정해 Wi-Fi존을 찾아다닐 필요없이 사진이나 동영상을 보낼 수 있다. 또 5MB 이하의 고화질 사진, 짧은 동영상을 데이터 차감없이 이동통신 네트워크에서 대화 상대방에게 원본 그대로 전송할 수 있다. 특히, 대화창에서 최대 100MB 크기의 사진과 동영상, 음악파일, 문서 등도 전송이 가능하다. 6월까지는 특판 기간을 적용해 5MB 이상 100MB 이하도 데이터 차감없이 전송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그룹채팅, 읽음확인 등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에서 제공되는 대부분의 기능이 포함돼 있다. 하반기부터는 기프티콘 선물도 보내고, 간단한 송금도 하는 등 단순한 문자 전송 기능을 넘어 일상생활에서 폭넓은 소통을 위한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모든 통신사 가입자들이 RCS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통신 3사간 연동을 준비할 예정이다. 계획대로 상반기 내에 통신사간 연동이 마무리되면 통신사에 관계없이 많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RCS 기능을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내에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물론 다른 제조사의 안드로이드 OS기반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상반기에 기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RCS 기능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윤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미디어그룹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인ㆍ편집인 : 김홍기
  • 상임고문 : 최상기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9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