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스타필드에서 5G 체험 전시존 운영
LG유플러스, 스타필드에서 5G 체험 전시존 운영
  • 김점이 기자
  • 승인 2019.06.0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R 헤드셋, 리더스 마스크팩, 에그타르트 등 다양한 경품 증정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내달 14일까지 스타필드 하남점 및 고양점에서 U+5G와 U+tv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팝업 전시존을 운영한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내달 14일까지 스타필드 하남점 및 고양점에서 U+5G와 U+tv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팝업 전시존을 운영한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내달 14일까지 스타필드 하남점 및 고양점에서 U+5G와 U+tv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팝업 전시존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신세계스타필드와 제휴를 통해 이달 4일부터 20일까지 하남점 중앙 광장에서, 22일부터 내달 14일까지 고양점 중앙 광장에서 U+5G 및 U+tv 체험존을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한다. 하남점과 고양점은 각각 60평(198m2), 80평(270m2) 규모의 공간으로 구축된다.

이번 체험존은 5G 실감형 서비스인 ▲U+AR존과 ▲U+VR존, 4G에서 인기를 끌고 5G향으로 진화된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를 포함한 ▲3대 미디어서비스존, 통신 3사의 VR 서비스를 비교할 수 있는 ▲비교불가 U+5G존, U+tv 아이들나라와 넷플릭스를 즐길 수 있는 ▲U+tv존 등 5개 공간으로 구성돼있다.

고객이 새롭게 느끼는 것은 단연 VR(가상현실)과 AR(증강현실)이다. VR헤드셋을 통해 손나은, 차은우 등 유명 연예인을 눈앞에서 보듯이 오붓한 1:1 데이트를 즐기고, 극한의 공포로 폭발적인 인기를 기록했던 ‘옥수역 귀신’과 네이버에서 연재되며 마니아층을 형성한 ‘목욕의 신’ 등 주인공 시점으로 웹툰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U+AR 앱에서는 청하, B1A4 신우 등 아이돌을 비롯해 장도연과 유세윤 등 인기 개그맨까지 TV속 연예인이 3D로 나타나 실제 내 눈앞에서 보는 듯한 생생함이 살아있다. 자유롭게 360도 회전도 가능하며 퍼포먼스 영상도 감상이 가능하다. 함께 춤추며 영상이나 사진을 찍고 SNS에 공유할 수 있어 젊은 층으로부터 호응이 높다.

또 5G 콘텐츠 서비스로 한층 진화돼 고화질 중계 시청이 가능한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도 볼 수 있다. 올해 새롭게 단장한 U+프로야구는 홈 밀착영상·경기장 줌인, U+골프는 스윙 밀착영상·코스 입체 중계, U+아이돌Live은 아이돌 밀착영상·3D VR 등 5G 특화 기능을 선보인다.

지난달 말 종료된 강남역 인근에서 운영된 대형 팝업스토어 ‘일상로5G길’에서 높은 호응을 받았던 ‘비교불가 U+5G’존도 마련했다. LG유플러스와 경쟁사의 5G 기반 VR 콘텐츠를 블라인드 테스트 형식의 체험을 통해 고객이 스스로 비교할 수 있다.

U+tv존에서는 IPTV 키즈서비스인 ’아이들나라’와 넷플릭스가 전시된다. 아이들나라는 아이들의 교육에 도움이 되는 많은 창의·융합형 콘텐츠를 제공해 고객만족도 1위를 기록했으며, 넷플릭스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사와 제휴를 통해 U+tv로 콘텐츠를 독점제공 중이다.

체험공간의 중심에 위치한 부루마블 형식의 ‘스타마블’판이 눈에 띈다. 100% 당첨 이벤트존으로, 5개의 체험공간을 완료할 때마다 스탬프를 획득, 총 스탬프 개수만큼 대형 주사위를 돌려 이동한 칸의 경품을 받는 방식이다. VR헤드셋, 리더스 마스크팩, 나따오비까 에그타르트 등 다양한 경품이 준비돼있다.

LG유플러스 감동빈 마케팅전략2팀장은 “5G에 대한 고객의 궁금증 해소를 위해 직접 체험이 필수 요소라고 판단돼 인구가 밀집된 공간에서 적극적인 체험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5G 콘텐츠가 끊임없이 개발되는 만큼, 보다 다양한 연령층이 찾는 곳에서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점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미디어그룹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인 : 김홍기
  • 상임고문 : 최상기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9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