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갤럭시노트10, 업그레이드된 'S펜'
베일 벗은 갤럭시노트10, 업그레이드된 'S펜'
  • 이상호 기자
  • 승인 2019.08.0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력해진 S펜, 노트10ㆍ노트10+ 동시 공개
외신들 "높은 가격대 소비자 호응 얻지 못할 수도"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삼성전자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에서 삼성전자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성능의 '갤럭시 노트 10'을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차세대 주력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을 공개했다. 갤럭시노트10은 노트 시리즈 가운데 처음으로 6.3인치 일반 모델과 6.8인치 플러스 모델 2가지로 출시되며, 더 강력해진 S펜의 기술을 선보였다.

공개된 갤럭시 노트10은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 기능이 탑재됐고 특별한 장비 없이도 누구나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할 수 있으며, 7nm 최신 프로세서, 최대 12GB RAM 등 사용자의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갤럭시노트10은 상하좌우 베젤을 최소화하고, 디스플레이 중앙의 전면 카메라를 제외한 스마트폰 전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채우는 데 집중했다. 특히, 갤럭시노트10은 전작과 달리 디스플레이에 펀치 홀을 뚫었음에도 불구하고 홀 주변부터 엣지 부분까지 디스플레이 전체의 색상과 밝기가 균일해 글로벌 인증 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 부터프리미엄 홀 디스플레이로 인정받았다.

디스플레이도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갤럭시노트10은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에서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로 한층 업그레이드돼 선명한 색상 화면을 제공한다. 

삼성 갤럭시노트10 아우라글로우.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갤럭시노트10 아우라글로우. 사진제공=삼성전자

또한 갤럭시노트10의 스마트 'S펜'은 매끄러운 일체형 디자인으로 진화했으며, 'S펜'으로 손글씨를 작성하고 바로 디지털 텍스트로 변환해 다양한 문서 형태로 공유할 수 있다.

카메라는 흔들림 없는 영상 촬영이 가능한 '슈퍼 스테디(Super steady)' 기능이 하이퍼랩스 모드에도 적용됐으며, 저조도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한 '야간 모드'를 전면 카메라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10에는 전작에서 선보인 스마트 'S펜' 원격 제어 기능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에어 액션(Air actions)'도 지원한다. 저전력 블루투스(BLE)를 지원하며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기존 S펜으로 카메라를 실행하고 버튼을 눌러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이 가능했다면, '갤럭시 노트10' S펜으로는 카메라 방향을 전환하거나 촬영 모드 변경, 줌 인·줌 아웃도 가능한다. 'S펜'의 움직임별 기기 제어를 사용자가 지정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갤럭시노트10에서는 윈도우 10 기반 PC와의 연결성도 대폭 강화됐다. 사용자는 PC와 스마트폰을 오가지 않고도 PC에서 스마트폰의 화면을 그대로 볼 수 있으며, 메시지, 알림을 확인하고 바로답변할 수 있다. 또한, '갤럭시 노트10'에서 촬영한 최근 사진을 PC로 옮기지 않고 실시간으로 PC에서 확인하고 편집할 수도 있다.

또한 갤럭시노트10은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지원해 Qi 인증을 받은 스마트폰과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를 충전할 수 있으며, 빠른 유무선 충전을 지원해 배터리 걱정 없이 하루 종일 스마트폰을 즐길 수 있다. 특히, 갤럭시노트10+는 45W 초고속 유선 충전을 지원해 30분 충전만으로 하루 종일 사용이 가능할 뿐 아니라, 45W 초고속 유선 충전도 지원한다.

갤럭시노트10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8월 23일부터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 기준 일반 모델 256GB는 124만원대, 플러스모델 256GB는 139만원대, 512GB는 149만원대로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5G로만 출시된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 기술 혁신을 선도해 왔으며, '갤럭시 노트10'은 오늘날 사용자의 변화에 맞춰 한층 더 진화했다"며 "더욱 강력해진 '갤럭시 노트10'은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노트10이 공개되자 외신들은 찬사를 보내면서도 높은 가격대가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은 "얇고 가볍고 강력하다"며 갤럭시노트10에 찬사를 보내면서 "최소한 950달러만 기꺼이 지불한다면 좋아할 것이 많다"고 평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화웨이의 성장이 둔화하는 시기에 삼성이 갤럭시노트10을 출시했다면서 삼성은 화웨이로부터 떠난 고객들에게 구애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소비자들은 1천달러가 넘는 가격에 저항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판매가와 관련, 갤럭시노트10 6.3인치형은 949달러, 6.8인치형은 1천99달러부터 가격이 형성될 것이라고 전했다.

IT전문매체 더 버지는 기능향상에 대해 호평을 하면서도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원플러스의) 원플러스 7 프로가 700달러 선에서 판매되는 상황에서 950달러와 1천200달러 사이의 가격을 정당화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을 던지고 "그럴 수도 있지만 삼성이 (갤럭시노트10을) 쉽게 팔수 있으리라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애플미디어그룹
  • 제호 : 애플경제인터넷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29. 212 (여의도동, 정우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61-1125
  • 팩스 : 02-761-112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254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798
  • 등록일 : 2015-06-29
  • 발행인 : 김홍기
  • 편집인·주필 : 김상철
  • 상임고문 : 최상기
  • 애플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고문변호사 : 김규동 (법무법인 메리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호
  • Copyright © 2019 애플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plenews7@naver.com | www.webhard.co.kr ID : applenews PW : 1234
ND소프트